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김건희 녹취 논란 ‘세월호 7시간’ 연상… 방송금지 가처분? 해프닝으로 무시했어야”

입력 : 2022-01-14 15:40:00 수정 : 2022-01-14 16:2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월호 7시간 갖고 난리 치더니… 좌파들 7시간 참 좋아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4일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관련한 당의 대응을 두고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며 이같이 적은 뒤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는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MBC를 상대로 김씨 통화 녹음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과방위 소속 위원들이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선거 개입 편파 방송’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 앞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을 보도 예고한 MBC를 항의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 의원은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이고,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만들 하세요. 윤 후보만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정치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번 녹취록 논란이 세월호 사건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의혹을 제기했던 행태와 유사하다고도 주장했다. 한 이용자가 “(당이) ‘쥴리 7시간’을 막아 보겠다고 아옹하고 있는데 (홍 의원이) 압수해서 공개할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을 하자 “세월호 7시간을 연상케 한다”고 답했다.

 

또 다른 이용자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의혹’ 최초 제보자인 이모씨 사망 사건을 언급하며 ‘이재명이 되는 건 절대 막아야 하는데 7시간이 터져버렸다’고 적자, “세월호 7시간 갖고 난리 치더니 좌파들은 7시간 참 좋아하네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